wee vol.5 TOY

The Shadow Of Toy 

에디터  이자연

참고 도서  《장난감을 버려라 아이의 인생이 달라진다》

새해, 새 학기, 어린이날, 한가위, 크리스마스. 아이들이 장난감을 선물 받을 수 있는 날들의 이름을 적어 내려가면 빼곡히 차오른다. 알록달록한 색상, 앙증맞은 모양새, 독특한 사용법. 한없이 즐거워 보이는 장난감 곁으로 아이와 어른의 웃음소리가 뒤섞여 들린다. 그리고 이 틈으로 장난감을 경계하는 눈이 있다. 장난감으로 어른들이 놓친 것은 무엇일까, 아이들이 잃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장난감의 순진무구함에 빠져 우리가 간과한 것을 다시 되새기기 위한 경종을 울린다.

장난감 

중심사회  


장난감은 필요하다. 손과 발을 이용한 오감 발달은 물론 특정 대상의 물성을 인지해가는 과정을 위해서라도 아이들에게 장난감은 필요하다. 먼 오지에 사는 아이들에게 장난감 기부가 이어지는 것도 비슷한 맥락일 것이다. 혹 성장 과정 발달과 연관이 없더라도 아이들에게 장난감이 필요하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정서적 안정감을 주고 두려움을 나누고 지루함을 달래준다면 결코 무용하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현대 사회에서 휴대폰이 야기한 문제가 많더라도 필수품이 된 것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에게는 장난감이 필요하다.

그런데 노는 것을 자세히 살펴보니 이상한 상황이 눈에 들어왔다. 처음 친구와 만나서는 서로 어울려 노는 듯하더니 조금 후에는 각자 노는 것이었다. 지은이와 친구들은 서로 좋아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따로 놀기 시작했다. 지은이가 로봇을 가지고 놀면 친구는 자동차를 가지고 놀고, 친구가 로봇을 가지고 놀면 지은이는 블록을 가지고 노는 등의 놀이 형태가 계속 이어졌다.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노는 것이 아니라 가지고 놀고 있는 장난감하고만 놀고 있는 것이었다.

– 이병용, 《장난감을 버려라 아이의 인생이 달라진다》


우리나라 장난감 시장은 계속 확대되고 있다. 한국완구공업협동조합의 자료에 따르면 2003년 기준 우리나라의 완구 생산은 3억 140만 달러, 수출은 1억 5600만여 달러, 내수는 수입된 장난감까지 합하면 3억 4500만 달러다. 저가의 중국 제품부터 고가의 유럽 제품까지 여러 국가에서 장난감을 수입하고 있다. 돌이켜 보면 핵가족화와 저출산에 맞물려 아이들의 절대 수가 줄어들고 있는데도 장난감 시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놀이는 놀이 공간, 놀이 대상, 장난감으로 구성돼 있다. ‘놀이 공간’이란 놀 수 있는 장소를 가리키고, ‘놀이 대상’은 같이 놀아줄 사람, ‘장난감’은 놀이를 할 수 있는 촉매제나 매개체를 의미한다. 사회가 발달할수록 놀이 공간과 놀이 대상은 현저히 줄어들지만 장난감은 넘쳐나고 있다.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또래나 부모의 부재를 장난감이 대신해주고 있는 탓이다. 놀이 공간이 줄어든다는 얘기는 아이들이 직접 뛰놀 수 있는 공간이 사라졌다는 의미다. 동네 어귀와 도로는 자동차가 점령한 지 오래고 동네 놀이터에 나가 놀 여유도 사라져버렸다. 친구들은 학원에 가고 부모는 일터에 간다. 집 앞에서 놀 곳을 찾는 것도 힘들다.

여기에 부모의 미안함을 주축으로 장난감 소비가 이어진다.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아이와 충분히 놀아주지 못한 미안함을 장난감을 사주면서 만회하려는 성향이 종종 발견되는 것이다. 장난감이 부모를 대신할 것이라고 믿는 부모들은 장난감을 계속해서 쥐여주고 아이들은 수많은, 그리고 모두 다른 장난감 사이에 갇혀 버린다. 아이들이 사람의 눈이 아니라 장난감을 마주하는 이유가 여기서 시작한다. 아이의 기호에 맞춰진 다양한 기능이 추가된 장난감이 계속해서 개발되면서 아이들은 놀이 대상인 부모나 친구보다는 장난감에 몰입하고 이름 모를 외로움을 선택하게 된다.